이슈세상
등록시간: 2006년08월14일 09시10분   글쓴이: 김해시지부   조회 : 958  
 [논평]참여정부에게 노동자농민과 공무원은 국민이 아닌 말살의 대상일뿐인가?

[논평]

참여정부에게 노동자농민과 공무원은 국민이 아닌 말살의 대상일뿐인가?


자본(기업)과 공권력의 야합과 폭력속에 1500만 노동자중에서 노동조합을 결성한 노동자는 겨우 10%에 불과한 나라...... 그 10%를 완전히 말살하기 위하여 헌법과 법률도 무시하면서 자본과 검찰과 경찰, 언론 심지어 시장군수까지도 일치단결하는 나라...... 야비한 자본과 공권력의 무자비한 폭력이 포항건설노조의 하중근열사를 살해하였다.


5조9천억의 순이익을 내는 포스코에 대한 근로기준법준수요구와 임금인상이라는 포항건설노조의 당연한 요구에 대하여, 조합원에 대한 일괄해고로 답변을 하고 공권력은 하중근동지를 죽이고 58명을 구속시키는 것도 모자라서 수백억에 이르는 손배가압류를 준비하면서 더 많은 노동자를 죽음으로 내모는 음모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 4일과 9일의 하중근열사 정신계승과 살인폭력규탄을 위한 민주노총 포항집회에서 공권력의 폭력속에 노동자농민이 두개골 골절과 실명등의 부상을 당하여 수백여명이 병원에 실려가고 수십여명이 강제연행을 당하였다. 경찰은 불법폭력에 항의하는 길가의 시민들을 상대로 폭력을 행사하고 심지어는 임신부마저도 폭행하여 하혈과 함께 실신시켜서 유산시키는 악행을 서슴치않았다. 어제 11일에는 부산지하철매표소의 비정규직문제해결을 촉구하는 부산시청앞 결의대회에서 경찰은 공무원노조 동지들의 손가락골절, 입술부상과 이빨을 깨뜨리는 폭력을 휘둘렀다.


노무현대통령도 1988년 현대중공업의 파업현장에서 “파업은 노동자의 정당한 권리”라고 외치면서 “정당한 법이 아니면 지켜야할 의무가 없다”라고 주장하였다. 하지만 역시나 노무현대통령에게도 자본이나 보수언론과 마찬가지로 ‘노동문제는 노사문제가 아닌 치안문제’일 뿐이고 ‘파업을 하면 국민들에게 손실이 크고 나라가 망한다’는 자본가의 이데올로기만 선(善)이 되었다.


일괄 해고와 파업. 그리고 3개월이 넘는 무임금으로 허기진 뱃살을 움켜잡고 싸워야하는 포항건설노조 조합원과 구속간부의 가족과 아이들이 겪는 경제적 정신적 고통에 대하여 어느 정치가나 언론에도 동정 한마디가 없다.

노무현참여정부에게는 노동자농민뿐만 아니라 일반시민도 국민이 아니었던 것이다. 오직 포스코등 재벌과 론스타등 초국적 자본만이 진정한 국민이었다.


올해 3월 29일 ILO(국제노동기구)가 권고한 공무원의 노동3권보장과 노조탄압중단에 대한 요구를 정부는 묵살하면서 전국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권승복, 이하 공무원노조)에 대한 탄압의 강도를 높여왔고, 지난 7월 6일 노사정대표자회의에서 공무원/교수/교원의 노동기본권에 대한 논의가 의제로 채택되었지만 행정자치부가 참여를 거부하면서 8차에 걸친 노사정위원회에서 공무원/교수/교원의 노동기본권논의는 전혀 진행되지않고 있다. 오히려 8월29일 ILO아태총회(부산)을 목전에 두고 노조사무실 강제폐쇄와 노조간부징계등 공무원노조 탄압의 강도를 더욱 더 높이고 있다.


공무원노조는 노동자농민의 투쟁과 평택미군기지 확장반대 투쟁, 그리고 포항건설노조의 투쟁을 적극 지지하고 참여해왔다. 공무원노조는 지난 4일과 9일의 포항집회뿐만 아니라 하중근열사의 진상이 규명되고 경찰책임자의 처벌이 이루어지고 포항건설노조와 포스코사이에 노사협약이 체결되는 날까지  적극 연대 할 것이다.

그리고 정부의 공무원노조탄압을 분쇄하고 공무원의 노동자성을 인정받고 노동기본권을 보장받는 그날까지 공무원노조는 투쟁을 멈추지 않을 것이다.


       
[ 전체 총 : 279 건 / 현재 1 페이지 / 총 14 페이지 ]
279   ‘무능 공무원 퇴출제’에 대한 우리의 입장   김해공노조 03월22일 1516
278   [성명서]정부와 경총, 한국노총이 야합한 소위 ‘노사...   김해시지부 09월15일 992
277   [성명서] 대추리 빈집 강제철거 강행을 강력 규탄한다...   김해시지부 09월15일 991
276   [민주노총] 정부는 폭압적 공무원노조 탄압을 중단하...   김해시지부 09월15일 906
275   [보도자료]공무원노조 위원장 단식 농성 돌입 투쟁선...   김해시지부 09월12일 993
274   [보도자료]공무원노조 탄압에 대해 국제적 항의 거세 ...   김해시지부 09월11일 1009
273   [성명서] 공무원노동자들의 9.9 창원 총궐기 결의를 ...   김해시지부 09월11일 915
272   [성명]보건복지부는 주5일제 파괴하는 보건소 비상근...   김해시지부 09월11일 978
271   [논평] 고 하중근 열사여! 고이 가소서!   김해시지부 09월06일 941
270   [보도자료] 국제공공노련(PSI) 노무현 대통령 앞으로 ...   김해시지부 09월04일 924
269   [논평] 연금에 대한 건강보험료 부과방안은 철회되어...   김해시지부 08월31일 1045
268   [보도자료] 28일 ILO권고안 즉각 이행 등 촉구 위한 ...   김해시지부 08월30일 1002
267   [성명서] 지자체장들은 당장 불필요한 집무실을 시민...   김해시지부 08월30일 953
266   [보도자료]한국 노동탄압 실태조사 및 ILO 권고사항 ...   김해시지부 08월24일 947
265   [기자회견문]ILO권고즉각이행, 공무원노조탄압중단, ...   김해시지부 08월24일 1032
264   정부의 노조탄압과 노사정대표자회의 참여거부규탄 기...   김해시지부 08월24일 954
263   [성명서] 정부는 공무원노조에 대한 ILO권고사항을 이...   김해시지부 08월22일 971
262   [논평]참여정부에게 노동자농민과 공무원은 국민이 아...   김해시지부 08월14일 958
261   김태호경남지사의 탈법적 인사전횡에 대한 국민감사청...   김해시지부 08월11일 1077
260   [성명]정규직전환이 전혀없는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   김해시지부 08월11일 950

  1 [2][3][4][5][6][7][8][9][10] [다음 10개 ▶▶]
        
 
  제목 이름 내용 대분류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