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허위사실이나 음해성의 글, 사생활 침해, 상업성 광고 등의 게시물은
사전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등록시간: 2018년05월03일 10시57분   글쓴이: 공무원U신문   조회 : 48  
 해직자 원직복직! 노동3권, 정치기본권 쟁취! 5.1총력투쟁대회 열려

해직자 원직복직! 노동3권, 정치기본권 쟁취! 5.1총력투쟁대회 열려

전국 800여 간부 참가..원직복직 원년 다짐

정지현 기자  |  chanumulz@naver.com

 

 

집회에 참가한 공무원노조 간부들이 힘차게 구호를 외치고 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김주업, 이하 공무원노조)은 1일 청와대 인근 효자동 주민센터 앞에서 전국에서 800여명의 간부들이 참석한 가운데 "해직자 원직복직, 완전한 노동3권, 정치기본권 쟁취를 위한 총력투쟁대회"를 진행했다. 공무원노조는 ‘공무원노조 건설 16년, 해직기간 16년’을 맞아 올해를 해직자원직복직의 원년으로 만들 것을 선포하고 문재인 대통령의 원직복직 약속이행을 촉구했다.

 

 

공무원노조 김주업 위원장이 대회사를 하고 있다.

공무원노조 김주업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지난 3월 29일 노조의 현안문제인 설립신고를 해결했으나 완전한 노동3권 보장과 정치기본권 쟁취, 성과제 폐지 등 현장의 조합원들이 요구하는 것을 현실화시키는 것이 중요한 당면문제”라며 이를 쟁취하기 위한 결의를 다지기 위한 대회임을 확인했다.

또한 “현실적으로 국회의 현 상황을 보면 해직자 원직복직 특별법이 통과되기 힘들어 보이지만 우리 조직의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서 2018년을 해직자 원직복직의 원년으로 만들 것”을 강조했다. 김위원장은 “지난달 5일부터 청와대 앞에서 16일간 단식노숙농성을 진행한 결과 문재인대통령의 추상적인 약속을 구체적인 약속으로 만들었다”며 정부의 교섭대표자 격인 인사혁신처에 해직자 원직복직 원포인트 교섭을 요청한 상황을 설명했다.

 

 

16일간 단식투쟁을 전개한 김은환 회복투 위원장이 투쟁발언을 하고 있다.

김은환 희생자원자원상회복투쟁위원회(이하 회복투) 위원장은 “14년전 정부는 공무원노조 총파업을 불법행위를 넘어 범죄행위로 규정하는 담화문을 발표했고, 집회참석을 위해 새벽부터 경찰을 따돌리고 불법 검문과 연행을 당했지만 시대가 변하면서 많은 조건과 환경이 달라졌다. 하지만 노동자를 대하는 태도는 변함이 없다”며 현 정부를 비판했다. 또한 “공무원해직자에 대한 입장은 이전 정권과 다르지 않기에 3월부터 농성을 시작했고 당,정,청협의회 구성을 이끌어냈다”며 “해직동지들의 지난 16년은 고통과 아픔의 시간이었고 개개인의 명예회복뿐만 아니라 공무원노조가 불법조직이 아님을 증명하는 것이기에 14만 조합원의 힘을 모아 함께 투쟁 할 것”을 당부했다.

2030특별위원회 김수진 위원장은 회복투 선배님께 드리는 편지를 통해 "16년전 공무원노조를 설립하고 늘 투쟁의 현장에서 앞장 선 선배들의 헌신을 잊지 않겠다"며 "앞으로는 청년조합원들이 선배님들의 원직복직을 위해 앞장 서겠다"고 밝혔다. 

참석자들은 다함께 공무원노조진군가를 제창하고 이후 128주년 세계 노동절 기념 노동자대회가 열리는 서울시청광장까지 행진을 하고 민주노총의 집회와 행진에 합류했다.

 

 

편지전문

선배님 우리는 선배님들을 모릅니다. 몰랐습니다.

선배님들의 노력으로 우리는 공무원노동조합 조합원으로서 노동조합을 공기처럼 당연한 것으로 느끼고 있으면서도 우리가 조합원이 되기 전에 선배님들께 어떤 일이 있었는지 어떻게 해직이 되셨는지 왜 복직이 되지 않고 있는지를 몰랐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이제 선배님들을 압니다.

선배님들이...

연금개악 저지를 위한 투쟁의 현장에서...

부정에 대항하는 촛불의 현장에서...

연대가 필요한 집회의 현장에서...

어려움에 처한 후배들 곁에서...

항상 서 계섰던 것을 압니다.

16년 공무원노동조합의 산증인이며 살아있는 역사인 것을 압니다.

뿌리가 약하고 꽃피지 않는 나무가 좋은 열매를 맺을 수 없는 것처럼

오늘날 공무원노조는 선배님들의 헌신으로 강건한 뿌리를 내렸고

이제 선배님들의 원직복직으로 꽃을 피울 것입니다.

여기에 청년조합원들은 공무원노조의 전성기를 열어 열매를 맺고자 합니다.

공무원도 노동자입니다.

노동자의 당연한 권리인 노동3권과 정치기본권을 요구하다 해직된 선배님들이 아직도 원직복직 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은

촛불의 명령을 거스르는 것이자. 시대의 변화발전에 역행하는 것입니다.

선배님

공무원노조를 만들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굳건히 버텨주셔서 감사합니다.

더 이상 아픔이 없도록 선배님들 곁을 청년조합원이 지키겠습니다.

원직복직되는 그날까지 끝까지 함께 하겠습니다.

2030청년 공무원 노동자 올림

한편 대회 시작에 앞서 공무원노조는 지난 한 달간 진행한 ‘성과급제 폐지 국민청원 온·오프라인 서명’지를 청와대에 청원 접수했다.

 

 

 

 

 

 

 

 

 

 

 

 

 

 

< 저작권자 © 공무원U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의견달기 ※ 최대 영문/한글 포함 500자 까지 등록 가능합니다. 
                                                          
[ 전체 총 : 26434 건 / 현재 1 페이지 / 총 1322 페이지 ]
26434   [경남도민일보] 공공기관 차등성과급 폐지하라!  [1] 김해시지부 05월24일 59
26433   여성살인사건 2주기 추모집회 참석 바랍니다   김해시지부 05월16일 93
26432   [소식지 5호]부단체장을 포함한 낙하산 인사 해결에 즉각 나서라!   경남본부 05월15일 59
26431   우리시노조에서 올린 '상급자에 대한 차량편의 제공에 대해' 에 대한 청탁금지법 위반여부 검토의견  [2] 감사관 05월15일 159
26430   해직자 원직복직! 노동3권, 정치기본권 쟁취! 5.1총력투쟁대회 열려   공무원U신문 05월03일 48
26429   서울 부산 광주광역시 등 노동절 휴무 결정...지부장님...   조광조 04월27일 98
26428   세월호 영화 '그날, 바다' 조합원 단체관람 사진   김해공노조 04월17일 102
26427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김해시지부 사무실 현판식   김해공노조 04월13일 103
26426   '국민의 공무원, 해직자원직복직, 노동3권,정치기본권 쟁취' 투쟁 선포   전공노 03월30일 114
26425   전국동시다발 투쟁 선포 기자회견   김해공노조 03월30일 77
26424   공무원노조, 14만의 힘으로 ‘설립신고’ 그 길에 우뚝 서다!   김해공노조 03월30일 69
26423   전지부 공동행동 1인시위 및 현수막 게첨   김해공노조 03월30일 59
26422   [담화문] 설립신고 쟁취는 100만 공무원의 승리입니다.   김해공노조 03월29일 55
26421   민주노총의 성명에 대한 우리 노조의 의견을 말씀해 주십시오   익명 03월28일 108
26420   [버스킹 영상] 익 명 : 다자녀 인사정책 문제점   김해공노조 03월12일 280
26419   [버스킹 영상] 송둘순 : 시대의 변화, 감수성이 필요해   김해공노조 03월12일 216
26418   [버스킹 영상] 익명 : 남성도 육아휴직 마음 편히   김해공노조 03월12일 161
26417   [버스킹영상] 권오현 : 일과 가정 양립에 대하여   김해공노조 03월12일 259
26416   2018년 정기총회 및 말하는대로 버스킹 사진  [2] 김해공노조 03월07일 279
26415   민주노총 최저임금 선전전   김해공노조 03월07일 121

  1 [2][3][4][5][6][7][8][9][10] [다음 10개 ▶▶]
        
 
  제목 이름 내용 대분류별